KT Cloud는 크롬(Chrome), 엣지(Edge)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는 사용상 불편할 수 있으므로 크롬이나 엣지에서 접속해 주세요!

성공 스토리
신영증권(클라우드 전환 1차 사업)

클라우드 도입 왜(Why)하냐구요?라고 물으면
왜 안하나요?(Why Not?)이라고 답을 드립니다.

KT는 여러 피드백을 빠르게 제시하고, 금융 보안에 강점이 있는 금융존(F-Cloud)과
축적된 노하우와 운영 경험이 높은 사업자라서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고객 사례] 신영증권_KT 금융 Cloud

신영증권은 국내 금융권 최초로 '업무 100% 클라우드 전환'을 추진

금융권은 특히 클라우드 보안에 대한 경계심이 큰 곳이지만, 클라우스 슈바프가 '과거에는 큰 물고기가 작은 물고기를 잡아먹었지만 이제는 빠른 물고기가 큰 물고기를 잡아먹는다'고 말한 것이 금융권에도 해당된다고 판단해서다. 5년여의 스터디 기간을 거쳐 미리 로드맵을 짰고, 올해 3월 5단계 중 1단계 전환을 완료했다. "중간 규모의 회사에서 한정된 자원을 가장 효과적으로 사용하고 고객에게 빠르게 서비스를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이 클라우드 전환이라고 판단했다"며 "100% 전환은 퇴로 없이 클라우드 전환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

원창선 상무(신영증권 IT센터 본부장·CIO·CISO)

1단계 대 고객 서비스 클라우드 이전 완료, 2단계 그룹웨어 이전과
3단계 본사업을 위한 준비 기간으로 대비

원창선 상무(신영증권 IT센터 본부장·CIO·CISO)

1단계는 고객이 사용하는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모바일 트레이딩시스템(MTS) 등 대고객 서비스를 클라우드로 옮기는 작업이었다. KT가 사업을 수주해 수행했다. 신영증권은 시스템을 옮기되, 고객들이 트레이딩 서비스를 이용할 때 이상이 생기지 않도록 '무중단·무장애' 이전을 요구했다. 요구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해 KT의 커넥트허브 등 기술과 노하우가 총동원됐다.

원 상무는 "전환 중에 진행했던 여러 비대면 신규 서비스들도 클라우드에 구축해 서비스하게 되면서 '1단계+알파'의 전환을 이뤘다"고 말했다. 클라우드 전환의 장점은 적은 초기 비용과 시간으로 인프라를 구축하고 수요에 맞춰 신축적으로 자원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공모주 청약처럼 수요가 갑자기 몰리는 경우가 늘어 서버를 추가로 사야 할지 고민인 금융회사에 대안이 될 수 있는 셈이다. 신규 서비스 출시 부담도 작다. 작게 출시해보고, 반응이 좋으면 거기 맞춰 클라우드 공간을 확보하면 되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5월에는 비대면으로 영업점에서 고객과 소통하기 위한 '디지털 콘택트' 서비스가 신속하게 출시될 수 있었다.

원 상무는 "올해 협업툴 등 그룹웨어를 옮기는 2단계 전환을 진행하고 이후 3단계 본사업을 위한 준비 기간을 가질 예정" 이라고 말했다. 원 상무는 KT가 여러 피드백을 빠르게 제시하고, 금융존을 따로 마련하는 등 보안을 강화하고 있어 사업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인터넷 데이터센터, 통신 운영 경험 등이 축적돼 있는 사업자라는 점도 이유다. 모든 단계가 입찰을 거치기 때문에 2단계, 3단계 사업자가 달라질 수 있고, 클라우드 서비스 회사들의 무한경쟁이 이뤄진다.


금융권의 고민인 보안 맞춤 서비스, 전용회선과
데이터 센터 패키지 제공은 KT가 유일

김주성 상무(KT 클라우드 사업담당)

"금융권에서 고민하고 있는 것들, 특히 보안 부문의 고민을 해결해드리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KT 클라우드 사업 부문의 특징"이라며 "전용회선과 데이터센터까지 묶은 형상을 제공할 수 있는 사업자는 KT가 유일하다"고 말했다. KT는 2019년 1월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 이후 하나은행, 부산은행, 서울시 제로페이, 비씨카드 등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BC카드의 마이데이터 사업을 수주했다. 삼성페이, NH농협, 기업은행 등도 고객이다. 10월부터는 별도 공간인 금융존도 3개 존으로 늘려 한 회사의 서비스를 여러 곳에서 지원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 상무는 "금융권에 8월부터 마이데이터 서비스 경쟁이 붙으면서 클라우드 전환 수요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인프라뿐만 아니라 빅데이터 플랫폼 등 솔루션을 함께 제공하는 방식으로 고객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지주 전체를 마이데이터 서비스에 대비해 전환하는 사업비는 200억원을 넘는 곳도 있다. 그만큼 큰 시장이 열리는 셈이다. KT는 공공 부문에서 강점을 보였지만 금융 부문에서도 '보안'과 '신뢰성' 측면에서 강점이 있어 수주전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지난해 매출이 1000억원이었는데 올해 상반기 매출이 지난해의 1.5배에 이른 상황이다.

김 상무는 "AI(인공지능), 빅데이터의 근간은 클라우드"라며 "인프라뿐만 아니라 플랫폼, 서비스 측면 클라우드 서비스도 준비해 KT의 성장 모멘텀으로 가져가는 것이 큰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부터 클라우드 원팀을 구성해 산학연과 함께 생태계도 키워나가고 있다"며 "대학 등에서 저가로 사용할 수 있는 AI GPU 서버도 이미 개발해 대학에 제공하고 있고, 연말에 대규모 상용화 계획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t cloud와 함께 성장할 파트너에 대해 
궁금하거나 동참하고 싶다면 문의 또는 신청해 주세요.

kt cloud와 함께 성장할 파트너에 대해 
궁금하거나 동참하고 싶다면 문의 또는 신청해 주세요.

클라우드 콘솔로그인 / 회원가입
클라우드 콘솔은 PC에서 접근하면 훨씬 편리합니다. 모바일에서 계속 이동하시겠습니까?